김해시보

김해시보 제 920 호 10페이지기사 입력 2020년 05월 21일 (Thu) 08:58

가야시대 제사 유적지 첫 발굴

유하리유적 발굴 현장 공개 굽다리접시 등 55점 원상 유지

비주얼 홍보

  • 가야시대 제사 유적지 첫 발굴0

가야시대 제사 유적지로 추정되는 유하리유적 발굴 현장(유하동 158번지)이 공개됐다.

   유하리유적은 금관가야의 대표 유적인 인근 양동리고분군(국가사적 제454호)에 묻힌 가야인의 생활 유적지로 봉황동유적(국가사적 제2호)에 버금가는 유적으로 일찍부터 학계의 주목을 받아왔지만 발굴조사 등 학술조사가 매우 부족한 편이었다.

   이번 조사 결과 패각층을 비롯해 건물지 7기, 구덩이시설(수혈(竪穴)) 15기, 인공 도랑시설(구(溝)) 3기, 주혈군 등이 조사됐으며 건물지 중 1기는 제사와 관련된 것으로 추정된다.

   이 제사 건물지에서는 인접한 양동리고분군에서 출토된 것과 동일한 굽다리접시 등 총 55점의 유물들이 원상을 유지한 상태로 조사됐다.

   특히, 굽다리접시는 5겹, 3겹줄로 제사를 지냈거나 포개서 보관한 것으로 추정되는 모습으로 출토됐는데 이런 사례는 생활유적에서는 처음 조사된 것이다.

   무덤에서 주로 출토되는 유물들은 넓은 나무판재 위에 놓여 있었으며, 제사를 지내거나 유물 보관을 위해 의도적으로 나무판재를 깐 것으로 이해된다.

   시는 2019년에도 이번 조사구간의 북쪽과 동쪽 인접 지역에 대한 학술발굴조사를 진행해 대형 건물지와 집자리 등을 조사한 바 있다.

   이번 조사에서도 작년과 동일한 형태의 대형 건물지 2기가 확인됐으며 특히 무덤 출토 유물들이 원형 상태로 다량 출토된 제사 추정 건물지는 가야권역 최초의 사례이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