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시보

김해시보 제 923 호 10페이지기사 입력 2020년 06월 22일 (Mon) 13:30

김해시, 2022년까지 6개 국제ㆍ국내 도시 인증 추진

비주얼 홍보

  • 김해시, 2022년까지 6개 국제ㆍ국내 도시 인증 추진0

행정서비스 ISO 인증도 내년까지 4개 추가 세계도시 품격에 국제기준 행정서비스 제공



   김해시는 올해부터 2022년까지 6개 국내ㆍ외 도시인증을 추진한다.

   국제 인증은 2020년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에 이어 2021년 유네스코 창의도시, 2022년 가야고분군 세계유산 등재를 목표로 한다.

   국내는 올해 문화체육관광부 문화도시와 청년친화도시(경남도), 내년 스마트도시(국토교통부) 인증에 도전한다.

   현재 시는 지난 2018년 국제슬로시티 인증을 시작으로 2019년 건강도시, 2020년 국제안전도시까지 3개 국제 도시인증을 보유하고 있다.

   국내는 지난 2005년 교육부 평생학습도시 인증을 받았고, 여성가족부 여성친화도시는 2011년에 이어 2017년 재인증을 획득했다.

   특히, 시는 2단계로 접어든 여성친화도시와 함께 올해 아동친화도시, 청년친화도시 인증을 받아 3대 친화도시를 조성할 계획이다.

   아동친화도시는 유엔아동권리협약에서 규정한 아동의 4대 기본권리(생존ㆍ보호ㆍ발달ㆍ참여권)를 보장하는 도시이다. 시는 또 분청사기 등 풍부한 문화자산과 다양성을 바탕으로 유네스코 창의도시 공예 및 민속예술 분야 가입을 추진 중이다.

   창의도시는 문학, 영화, 음악, 공예와 민속예술, 디자인, 미디어아트, 음식 7개 분야에서 뛰어난 창의성으로 인류문화 발전에 기여하는 도시이다.

   시는 가야고분군이 있는 지자체와 함께 '가야고분군 세계유산등재추진단'을 구성해 오는 2022년 등재를 목표로 뛰고 있다.

   등재가 추진되는 가야 고분군은 경남과 경북, 전북지역 내 총 7곳으로 경남은 김해(대성동)를 비롯해 함안(말이산), 창녕(교동·송현동), 고성(송학동), 합천(옥전), 경북은 고령(지산동), 전북은 남원(유곡리ㆍ두락리)에 있다.

   문화재청은 내달 최종 등재 신청 대상을 선정해서 9월 등재신청서 영문 초안을, 2021년 2월 등재신청서를 세계유산센터에 제출한다.

   이어 내년 9월 유네스코 자문기관인 ICOMOS(국제기념물유적협의회) 위원들이 국내 고분군을 둘러본 후 보고서를 작성해 세계유산위원회에 제출하면 2022년 7월 등재를 결정한다.

   시는 도시인증과 ISO(국제표준화기구)의 행정서비스 인증으로 세계도시 김해에 걸맞은 도시 품격을 갖추고 시민들에게 국제기준의 행정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ISO 인증은 올해부터 내년까지 상하수도사업소 ISO37001(부패방지), 산업진흥의생명융합재단 ISO9001(품질), 복지재단 ISO30301(기록), 문화재단 ISO37001(부패방지)까지 4개 인증을 추진한다. 현재 시는 주로 수돗물과 공공하수처리 분야 등에서 13개 인증을 보유하고 있다.

   특히, 수돗물 분야는 전국 최초로 품질, 환경, 안전보건, 식품안전 4개 부문 ISO 인증을 획득했을 정도로 안전한 고품질의 수돗물을 공급하고 있다.

    시는 전국 지자체 중 유일하게 표류수와 강변여과수 2종류 원수의 장점을 최대한 살린 상수도 공급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

   공공하수처리 분야도 품질, 환경에 최근 안전보건 부문 ISO 인증을 추가했으며 의생명재단도 부패방지에 최근 안전보건 부문 인증을 추가로 받았다.

   특히, 시청사 내 365안전센터는 2018년 6월 전국 기초자치단체 최초로 비즈니스 연속성 ISO 인증을 받았다.

   365안전센터는 24시간 시민 안전을 지키기 위해 시내 곳곳에 설치된 CCTV를 모니터하는 곳이다.

   이외에도 산하기관인 도시개발공사와 복지재단은 부패방지, 문화재단은 품질경영 ISO 인증을 보유하고 있다. ISO 인증은 매년 사후 심사를 통과해야 자격이 유지된다.

   김해시장은 "세계도시들과 교류하고 경쟁하면서 세계 속의 김해를 만들어 가기 위해 국ㆍ내외 도시인증과 행정서비스 분야 ISO 인증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