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Gimhae! 여닫기 TOP
Today Gimhae!
# 현재 시각 2019년 04월 20일 오전 09시 33분
# 인구

인구 554,068명

# 오늘의 날씨

맑음
19 맑음 습도 : 50% / 강수확률 0%

김해 시내 봉황대에 얽힌 가야시대의 비극적인 결혼 전설

가야역사다큐멘터리 동영상보기 다운로드

봉황대(鳳凰臺)는 김해시 중심가에 위치하고 있는 작은 구릉으로, 동남쪽으로는 회현리 패총이 있는 구릉과 연결되어 있습니다. 옛날부터 가라대(伽羅臺), 망해대(望海臺), 여의현(如意峴), 독현(獨峴), 회현(會峴) 등으로 불리어 왔으며, 봉황대라는 이름은 조선 고종 초의 부사 정현석(鄭顯奭)에서 비롯되었다고 전해집니다.
봉황대는 인근에 패총과 주거지 등 가락국 당시의 다양한 유적이 발견된 곳입니다.

1975년에는 출여의낭자(出如意娘子)의 정절을 기리기 위한 여의각(如意閣)이 세워졌는데 매년 여의제(如意祭)가 열리고 있습니다. 전하는 이야기는 다음과 같습니다. 가락국 제 9대 겸지왕(肅王) 때 남대정동(南大政洞)에 사는 출정승과 북대사동(北大寺洞:현 대성동)에 사는 황정승은 자식이 태어나면 혼인을 시키기로 약속했습니다. 이후에 황정승은 아들 세(洗)를 낳고 출정승은 딸 여의(如意)를 낳게 되자 출정승은 마음이 변하여 아들을 낳았다고 속였습니다.

자라면서 여의는 남자 옷을 입고 서당에 다녔는데 이것을 수상하게 여긴 황세는 개라암(황세바위)에 올라 '오줌 멀리가기 시합‘을 하자고 제의하였습니다. 그러자 여의는 바위 뒤로 돌아가 마침 그곳에 있는 삼대로 오줌을 누어서 낭패를 면하였습니다. 그렇지만 결국 어느 여름 거북내(龜川)에서 멱을 감게되자 여의는 더 이상 여자란 사실을 숨길 수가 없게 되어 편지를 물에 거슬러 띄어 보내어 황세에게 사실을 고백하게 되었습니다. 출정승도 결국 황세가 장차 훌륭한 인물이 될 것으로 믿고 혼약을 맺어주었습니다.

봉황대 봉황대
여의각 여의각
황세바위 황세바위

얼마 후 황세는 신라군이 침범해오게 되자 출정하여 큰 공을 세우고 개선하게 되었습니다. 이에 왕은 황세에게 하늘장수라는 장군 칭호를 제수하고 외동딸인 유민(流民)공주와 혼례를 시켜 부마로 삼습니다.

여의의 부모는 파혼 당한 여의낭자에게 다른 곳으로 시집가기를 권유하지만 낭자는 끝내 혼자 살다가 24세의 꽃다운 나이로 죽고 말았다고 합니다.
공주와 혼인한 황세 또한 여의낭자를 잊지 못하여 마음의 병으로 그 해에 역시 죽고 말았습니다. 그러자 성안 사람들은 둘의 혼령을 위로하기 위해 그들이 매일같이 놀던 개라암에 작은 바위를 얹고 서남쪽의 것은 ‘황세돌’, 동남쪽의 것을 ‘여의돌’이라 불렀다고 합니다.
한편 유민공주도 봉황대 서쪽의 임호산(林虎山)으로 들어가 수도에 정진하였다고 전하는데 그래서 임호산을 유민산 이라고 부르기도 합니다.
이 전설과 관련된 곳으로는 여의낭자가 죽어서 혼이 들어갔다고 전해지는 하늘문 이라고 불리는 돌문이 있고, 황세장군과 여의낭자가 약혼한 후 처음으로 놀았다는 평평한 바위인 여의좌(如意座), 그리고 망견대(望見臺), 여의목(如意木), 황세목(黃洗木), 소변터 등이 남아 있습니다.


페이지담당 :
가야사복원과 가야사정책팀
전화번호 :
055-330-0891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