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번역시스템을 이용하여 자동 번역중입니다. 번역이 정확하지 않을 경우가 있습니다.
It is under automatic translation using Google translation system. The result may not be accurate.



곤줄박이
  • 국명 : 곤줄박이
  • 학명 : Parus varius
  • 분류 : 척추동물문(Vertebrata), 조강(Aves), 참새목(Passeriformes), 박새과(Paridae)
  • 비고 : 포획금지야생동물 수출입허가대상야생동물

형태 특성

수컷의 이마, 눈 앞, 뺨, 귀깃, 목옆은 엷은 크림색이다. 머리꼭대기에서 뒷목까지는 검은색으로 뒷머리와 뒷목의 가운데에 불완전한 크림색의 세로선이 있다. 턱밑과 멱은 검은색이며 이것과 접하는 불명료한 크림색 띠가 있고 이것과 이은 배의 중앙과 아래꼬리덮깃도 크리임색이다. 그 외의 아랫면은 엷은 갈색빛 밤색이다. 뒷목의 검은색과 연결되는 곳은 엷은 크림색이고 크림색과 연결되는 윗등에 엷은 밤색의 반달 모양의 얼룩점이 있다. 그로부터 뒤쪽의 등, 허리, 꼬리덮깃은 푸른잿빛이고, 꼬리깃은 엷은 잿빛 검은색으로 가장자리는 푸른 잿빛이다. 날개깃은 꼬리깃보다 한층 더 엷은 어두운 석판색에 가깝다. 여름깃은 봄철에 털갈이를 하지 않는다. 여름에는 마모되기 때문에 색이 엷어지며 밤색부분은 갈색을 띠게 된다. 부리는 어두운 뿔색이며 튼튼하고 부리 등은 앞쪽에서 다소 굽었으며 밑선은 위로 굽어졌다. 홍채는 갈색이고, 다리는 튼튼하며 어두운 석판색이다.

서식환경유형

평지 또는 산지 숲에 흔하게 번식한다.

생태 특성

한반도의 전역에서 번식하는 흔한 텃새이다. 번식기에는 암수 함께 생활하며, 그 이후에는 작은 무리로 생활하든가 다른 종과 혼성군을 이룬다. 낙엽활엽수림 또는 잡목림의 수동 속이나 인가의 건물 사이에 영소한다. 산란기는 4~7월이고, 한 배의 산란수는 5~8개이다. 식성은 곤충을 주식으로 한다. 식물성으로는 장미과를 비롯한 각종 종자와 열매를 먹는다.

분포·생육지

일본, 쿠릴 열도 남부, 한국 전역 (중부, 남부, 제주도 및 울릉도 등지), 이즈 섬, 사할린, 만주 남부

※ 자료출처 : 환경부


페이지담당 :
수질환경과 수계관리팀
전화번호 :
055-330-6651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