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번역시스템을 이용하여 자동 번역중입니다. 번역이 정확하지 않을 경우가 있습니다.
It is under automatic translation using Google translation system. The result may not be accurate.



  • 게시기간이 지난 게시물은 자동으로 삭제됩니다.
  • 담당부서 및 담당자 연락처를 알고 싶으면 분은 해당 게시물을 클릭하시기 바랍니다.

김해 마사터널 복합문화공간 재탄생

작성일
2019-09-10 14:45:34
작성자 :
도시디자인과 강병재
조회수 :
152
전화번호 :
055-330-3343

1

1


김해시는 이제는 철도용으로 사용하지 않는 생림면 마사터널을 복합문화공간으로 꾸며 이달부터 무료 개방했다고 밝혔다. 

시는 지난해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이 주관한 공공디자인으로 행복한 공간 만들기 공모에 선정돼 국비 4억원 등 전체 사업비 29억여원으로 1년간 보수·보강공사를 해왔다. 

터널 외형은 그대로 살려 보존하고 내부는 보수·보강과 함께 자전거 통행로를 조성해 그동안 힘들게 모정고개를 넘어야 했던 낙동강 자전거길 이용자들의 불편이 크게 해소될 전망이다. 

특히 시는 마사터널의 이미지를 디자인한 ‘masamasa’라는 로고를 개발해 브랜드화하고 터널 전면부에 3300㎡ 규모 광장과 주차장, 쉼터, 무인카페 등 부대시설을 갖춘 새로운 문화공간을 조성했다. 

낙동강레일파크와 생림오토캠핑장이 인근에 있고 터널 옆 마사1구 마을에서 지역 청년작가와 주민이 함께 ‘가야를 찾아주세요’라는 테마로 다양한 미술작품을 설치하는 마을미술 프로젝트 사업이 진행 중이어서 관광 시너지 또한 기대된다. 

이처럼 새롭게 꾸며진 마사터널은 앞으로 자전거 동호인들의 집결장소, 지역 예술작가의 창작, 전시공간과 주말 나들이 공간 등으로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어 낙동강 자연풍경과 함께 지역의 명소로 시민들에게 다가갈 것으로 기대된다. 

1963년 조성된 마사터널은 길이 329m, 폭 4m로 2010년 경전선 복선전철화 사업이 완료되기 전까지 경상도와 전라도를 이어주는 경전선 터널 중 하나로 47년간 본연의 소임을 다하고 8년간 폐터널로 남아 있었다. 

마사터널은 말굽을 닮은 모양새에 외벽 석재의 형태도 원형이 잘 보존돼 있어 60년대 감성을 그대로 담은 손에 꼽을 만큼 아름다운 터널이어서 시는 외형을 그대로 살려 활용했다. 

박창근 시 도시디자인과장은 “김해의 경우 도시화가 급격히 진행되면서 버려지거나 폐쇄되는 시설들이 늘어나는 추세”라며 “이런 시설 가운데데 관광명소로 육성이 가능한 시설물을 발굴해 새로운 문화공간으로 변모시켜 시민들에게 돌려줄 계획”이라고 밝혔다. 
OPEN 출처표시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본 저작물은 "제1유형 :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 및 변경 가능)"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 홈페이지 저작권 정책 참조 : 저작권정책 보기

페이지담당 :
공보관 공보팀
전화번호 :
055-330-3011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