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시보

김해시보 제 943 호 12페이지기사 입력 2021년 01월 11일 (Mon) 07:53

공용차량 IoT 통합관리

앱으로 차량 관리ㆍ운행 경남 최초 스마트 행정

김해시는 올해부터 IoT 기술을 이용해 공용차량을 통합관리 하고 있다. 경남에서는 처음이며 전국에서도 두 번째 스마트 행정이다.

그동안 부서별로 차량 이용률 편차가 있는데도 관리 차량이 상호 공유되지 않아 예산 낭비 등의 문제를 낳았다.

시는 IoT 기술과 공유서비스를 활용해 많은 차량을 신속‧정확하게 배차할 수 있는 운영 방안을 도입하려 지난해 6월부터 SK렌터카 스마트링크 차량 공유서비스(카셰어링)의 시범 운영기간을 거쳤다.

스마트링크 카셰어링 서비스는 복잡한 공용차량 이용 절차를 모바일 앱 하나로 손쉽게 처리할 수 있다. 앱으로 차량 이용 현황을 한눈에 파악할 수 있고 사용 후에 앱으로 반납하면 된다.

무엇보다 차량 관리부서에서 자동차 열쇠를 별도 수령할 필요 없이 앱 모바일키로 차량 문을 여닫고 시동을 걸 수 있다. 그야말로 앱 하나로 모든 것이 처리되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 완벽한 비대면 서비스인 셈이다.

이 뿐만 아니라 주행거리, 주유내역, 최적경로 탐색, 운전자 안전사고 예방 등 다양한 운행 관련 데이터를 제공받아 차량을 체계적으로 관리할 수 있어 불필요한 관리비용을 줄여 예산 절감 효과까지 기대된다.

이런 가운데 스마트링크 카셰어링 시범 운영 결과는 확연히 나타나 종전 대비 차량 이용률이 급증했다. 평소 1일 1회 운행이 일반적인데 시범 운영에서 1일 2회 이상, 많을 때는 4회까지 차량 운행 횟수가 증가했고 주차장에 놀리는 차량이 거의 없을 정도로 차량 회전율이 올랐다.

시범 운영 효과를 톡톡히 거둔 시는 통합관리 대상 차량 선정과 차량관리계획 수립 등의 행정절차를 거쳐 새해부터 본격 통합관리 운영에 들어갔다.

회계과 관계자는 “김해는 계속된 도시 발전으로 행정 수요가 급증하고 있고 이에 따른 공용차량 수요도 당연히 늘 수밖에 없는 상황이어서 기존 차량을 체계적이고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통합관리시책은 시 재정 절감에 크게 도움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업무 개선으로 행정 효율성을 높이고 스마트시스템을 적극 도입해 우리 시가 선도하고 있는 스마트시티 구현에 보탬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