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시보

김해시보 제 956 호 1페이지기사 입력 2021년 06월 01일 (Tue) 08:24

김해형 스마트 세상 ‘활짝’

도시 전반 스마트기술 접목 가속화 교통·관광·보건·안전 다분야 적용

비주얼 홍보

  • 무계동 버스쉘터.
  • 스마트 횡단보도 사진

김해형 스마트 세상이 활짝 열리고 있다.

최근 새로 생긴 김해시 무계동 스마트 버스쉘터는 조금 과장해서 버스를 기다리는 승객들에게 ‘내 집 같은 편안함’을 제공한다.

디지털 사이니지에서 버스 운행 정보와 쉘터로 접근하는 버스 영상을 실시간으로 볼 수 있는 것은 물론 다양한 시정·생활정보를 제공하는 것은 기본이다.

춥거나 더운 날씨에도 쾌적한 환경에서 버스를 기다릴 수 있도록 여름에는 에어송풍기, 겨울에는 온열스마트벤치가 가동된다.

공공 와이파이가 콸콸 터지고 스마트폰 무선 충전도 가능하다. 또 스마트 자동심장충격기(AED)가 있어 심정지 환자가 발생한 응급 상황에도 대처할 수 있다.

스마트 버스쉘터는 장유농협 본점 주위로 3곳에 설치돼 있으며 일대 버스정류장만 스마트해진 것이 아니다.

보행자가 횡단보도로 접근하면 바닥등과 알림판으로 운전자에게 주의 신호를 보내는 스마트 횡단보도도 4개소에 설치돼 있다.

이는 도시재생과 연계한 국토부 스마트 공모사업에 응모해 8억 원의 사업비로 추진한 여러 결과물(무계천 스마트쉼터 등) 중 하나이자 2017년부터 김해시가 추진해온 스마트도시 사업의 일부이다.

지난해는 ‘고고(古GO)가야’ 스마트관광 시스템을 완성해 김해관광이 더 편리해졌다. 고고가야는 가야역사문화 관광지에 증강·가상현실, 홀로그램 등 스마트 기술을 접목해 가야역사문화 체감형 콘텐츠를 제공한다.

보고·놀고·타고·두고·쉬고·먹고·자고·알고가야 8개 서비스로 구성돼 있으며 이 중 타고가야로 불리는 친환경 공영전기자전거는 저렴한 대여료에 대성동고분군, 수로왕릉, 해반천 가야의 거리 등 관광지 간 이동 편의성을 높여 인기다.

전국 최초 무선충전 스테이션도 관광지(수로왕릉·수로왕비릉·김해박물관·대성동고분박물관), 경전철역(봉황역·수로왕릉역·박물관역·연지공원역), 도심공원(연지·거북·공주공원) 11곳에 설치돼 있어 대여와 반납이 손쉽다.

시는 스마트도시 조성 역량을 한데 모으기 위해 2020년 전담부서인 스마트도시담당관을 신설해 정부 공모사업 등으로 도시기반시설의 스마트화를 가속화해 나가고 있다. 특히 2021~2025년 8,000여억 원을 투입하는 김해형 뉴딜사업(디지털·그린·사회안전망 강화)으로 스마트한 세상을 앞당긴다.

올 초 시는 ICT(정보통신기술)를 활용해 의료기관과 연계한 건강돌봄 서비스를 제공하는 ICT 건강돌봄센터를 진영읍, 내외동, 장유3동 행정복지센터에 설치해 가동에 들어갔다.

최근에는 행안부 공모사업에 선정돼 올 하반기까지 대동면에 9억 원을 들여  스마트타운을 조성한다. 이는 인구 감소와 고령화 문제를 겪고 있는 대동면에 IoT 헬스케어, 스마트 재배시설, 스마트 보행자 안전시스템, 스마트쉼터 등을 도입하는 사업이다.

또 삼방동 도시재생과 연계한 공모 선정으로 2022년까지 50억 원을 들여 스마트타운을 조성하고 올해 13억 원으로 한림면 퇴래리 공장과 주택 171곳에 IoT 화재센서 등을 설치해 화재 예방 시스템을 구축한다.

이 외에도 주촌면, 회현동, 내외동, 북부동 등 김해 곳곳에서 다양한 스마트도시 사업이 추진되고 있다.

김해시장은 “2019년 국토부에서 혁신성과 제도적 환경, 서비스 기술과 인프라를 갖춘 스마트도시로 시범 인증을 받았으며 올해 최고 등급의 본 인증을 받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세계적 경쟁력을 갖춘 스마트도시를 조성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