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시보

김해시보 제 972 호 2페이지기사 입력 2021년 11월 22일 (Mon) 08:05

2022년 보통교부세 3,438억 원 확보

지난해보다 878억 원 증가 자주적으로 사용 가능해

비주얼 홍보

  • 2022년 보통교부세 3,438억 원 확보0

김해시가 2022년 보통교부세를 역대 최대 규모인 3,438억 원을 확보했다.

이는 지난해 2,560억 원보다 878억 원 늘어난 것으로 역대 최대 규모다. 이로써 시는 어려운 재정 여건 속에서도 지역 현안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수 있는 동력을 확보했다.

보통교부세는 지자체 간 세원편재와 재정불균형을 바로잡기 위해 중앙정부가 교부하는 재원이다. 용도가 지정된 국고보조금과는 달리 자주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데다 많은 비중을 차지하기 때문에 지자체 살림에서 가장 중요한 재원으로 볼 수 있다.

시의 보통교부세는 꾸준히 증가해 왔다. 2018년 2,056억 원이던 것이 2019년 2,221억 원, 2020년 2,230억 원, 2021년 2,560억 원으로 증가했으며 2022년 3,438억 원을 확보함에 따라 지난 4년 동안 1,382억 원이 증액됐다.

시는 그동안 보통교부세 증액을 위해 지속적으로 행정안전부를 방문해 제조업 침체와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워진 시의 경제여건을 설명하는 등 보통교부세 지원을 요청해 왔으며, 이번 보통교부세의 증액은 제조업의 불황 등으로 인해 지방세수 감소로 어려움이 예상되던 김해시의 주요 역점사업과 현안사업 추진에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기획예산담당관 관계자는 “역대 최대 규모의 보통교부세 확보에 따라 어려운 재정 여건에도 지속적으로 현안사업 추진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라며 “앞으로도 지역경제 활성화와 시민들의 행복증진을 위해 지방교부세 확보에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