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900억원 투입해 화포천 정화”소식입니다

작성일
2021-04-07 11:13:10
담당부서 :
사무실
작성자 :
화포천습지생태공원
조회수 :
16
전화번호 :
-
노무현 전 대통령이 생전에 깊은 관심을 가졌던 경남 김해시 화포천 수질 개선에 900여억 원이 투입된다. 김해시는 2017년 정부가 습지보호지역으로 지정한 화포천의 람사르습지 등록을 추진 중이다.

경남도는 5일 “환경부가 공모한 ‘2022년 통합·집중형 오염하천 개선사업’에 화포천이 선정돼 2025년까지 국비 710억 원을 지원받게 됐다”고 밝혔다. 환경부 공모사업엔 인천 검단천, 경기 광주시 직리천, 충남 아산시 곡교천 등 전국 4개 하천이 선정됐다. 전체 사업비 1328억 원의 절반 이상이 화포천 몫이다.

경남도와 김해시는 국비에다 지방비 등 236억 원을 보태 모두 946억 원으로 하수처리장 증설, 가축분뇨 처리시설 현대화, 비점(非點)오염 줄이기 사업 등을 추진한다.

화포천은 자연 상태의 습지 원형이 잘 보전돼 있다는 평가다. 멸종위기 야생생물 수달과 황새 등 1급 4종과 독수리 등 2급 9종이 서식한다. 국내 하천형 습지보호지역 중 가장 많다. 또 낙지다리, 통발, 수염마름 등 희귀식물 5종을 포함한 800여 종의 생물 종이 서식해 생물 다양성이 우수한 곳으로 꼽힌다.

정석원 경남도 기후환경산림국장은 “이번 사업이 끝나면 화포천과 낙동강 수질 개선을 통해 주민에게 친환경 생활공간을 제공하고, 습지 및 생태계 보전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해시 진례면 신안리에서 시작되는 화포천은 생림면과 진영읍을 거쳐 한림면 시산리 낙동강으로 합류한다. 노 전 대통령은 2008년 고향 김해로 귀향한 후 직접 화포천을 청소하는 등 봉하마을 주변지역 생태 보전에 관심을 기울였다.

https://www.donga.com/news/article/all/20210405/106259098/1
<동아일보 2021년 4월 6일 기사> 강정훈 기자
페이지담당 :
화포천습지생태공원
전화번호 :
055-342-9834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