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시보

김해시보 제 808 호 1페이지기사 입력 2017년 02월 21일 (Tue) 09:53

김해시, 김해공항 소음피해 적극 대응 나선다

소음 피해지역 주민, 시민단체, 전문가 참석 공항 소음피해 체험 행사 가져 심각성 인식

비주얼 홍보

  • 김해시, 김해공항 소음피해 적극 대응 나선다1
 김해시가 지난해부터 김해공항 확장에 따른 소음 영향권 분석 용역을 진행 중인 가운데 시민과 전문가 등이 참석한 공항 소음피해 체험 행사를 가졌다.
 시는 지난 2월 15일 불암동 분도마을 회관에서 김해공항 확장 시 소음 피해가 예상되는 부원동, 내외동, 회현동, 칠산서부동 등 지역주민과 시민단체, 시의원, 전문가 등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정밀 소음측정기를 사용해 김해공항 이륙 항공기에 대한 소음도를 측정해 공항소음 영향도(웨클, WECPNL: 항공기의 운항횟수, 소음도, 소음 지속시간 등을 사람에게 영향을 주는 수치로 환산)로 산출, 공항 소음에 대한 이해도를 높였다.
 현장에서는 비행기가 지나갈 때마다 행사 진행이 제대로 되지 않은 것은 물론 옆 사람과 대화도 제대로 할 수 없는 모습이 자주 연출됐다. 
 이날 오후 1시부터 약 1시간 30분 가량 비행기 소음을 측정한 결과 평균 74 데시벨(㏈)로 나타났고, 군용기의 경우 78.5 데시벨까지 올라가기도 했다. 이를 웨클로 산환하면 평균 72웨클로 측정됐는데 이는 공항소음방지법에 따른 소음대책지역 기준인 75웨클에는 미치지 못하는 수치지만 환경정책기본법에 명시된 주거지역 주간 65㏈ 보다 훨씬 높은 수치다.
 미국 하버드대학과 보스턴대학, 영국의 울프슨연구소 연구진이 자국의 대도시 공항 인근 주민의 건강 기록을 분석한 결과 항공기 소음이 심혈관질환과 뇌졸중을 유발한다고 밝혔다.
 미국 연구팀은 89개 공항 주변에 사는 65세 이상 노인 약 600만 명을 대상으로 조사했고, 영국팀은 런던 히드로 공항 주변의 360만 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미국에서는 비행기 소음이 10데시벨 높아질 때마다 심혈관질환으로 병원을 찾는 비율이 3.5% 높아졌고, 영국에서는 비행기 소음이 심혈관질환과 뇌졸중까지 유발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55 데시벨 이상 소음에 노출된 사람은 심혈관질환으로 병원을 찾는 경우가 많았다.
 문제는 김해공항이 확장되면 소음 문제는 더 심각해 진다는 점이다. 활주로가 새로 생기면 부원동, 내외동, 회현동, 칠산서부동까지 불암동과 비슷한 소음이 발생하게 된다.
 특히, 공항 확장에 따른 수요 증가로 항공기 이ㆍ착륙 횟수가 현재의 2배인 연간 약 30만 회(약 1분에 1대)까지 늘어나게 되면 소음 피해는 훨씬 심각한 수준이 될 것은 뻔한 일이다.
 시는 김해신공항 확장에 따른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고, 소음영향권 분석 용역 결과가 나오면 정부에 대책 수립을 적극 건의해 나갈 계획이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