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번역시스템을 이용하여 자동 번역중입니다. 번역이 정확하지 않을 경우가 있습니다.
It is under automatic translation using Google translation system. The result may not be accurate.



김해를 소재로 한 도예업체의 작품을 판매하고 있습니다. 김해분청도자전시판매관의 BEST 상품을 만나보세요.
분청도자

분청도자를 소개합니다.
분청사기와 제작과정을 소개합니다.

분청사기 소개

분청사기란 회색 또는 회흑색의 태토(胎土) 위에 백토로 표면을 분장한
조선 초기의 도자기
분청사기의 개념
분청사기라는 이름은 1930년경 고유섭 선생이 그릇의 특징을 들어 분장회청사기(粉粧灰靑沙器)명명하였으며, 이를 '분청사기'로 줄여 오늘날 학술용어가 되었다. 조선시대 전기의 그릇을 대표하는 것 가운데 하나로 그릇의 표면을 백토로 분장하여 전체적으로 백색을 띠며 유약을 바른 후의 색조는 회청색을 띠는 도자기이다. 한국 도자사의 큰 흐름에서 볼 때 청자의 맥락 위에 있으나 청자보다는 태토 내 철분의 함량이 적어 청자에 비해 색이 밝아지고 유약도 밝아져 전체적인 색감은 밝은 회청색을 띤다. 14세기 후반에서 16세기 초반 사이에 생산되었고 15세기 전반 세종의 재위시기에 가장 다양하게 발전하여 전국에서 생산되었다.
분청사기의 특징
분청사기의 특징은 백토를 그릇 표면에 씌우는 백토분장기법과 분청사기에만 나타나는 독특한 무늬에 있다. 백토분장기법이란 원하는 그릇을 만든 다음에 백토로 표면을 장식하는 것이다. 분청사기는 기법에 따라 크게 7가지로 분류된다. 무늬를 음각으로 새긴 뒤 그 안에 백토 혹은 자토를 넣어 장식하는 상감(象嵌)분청, 도장을 이용하여 장식하는 인화(印花) 분청, 문양을 새긴 후 바탕의 흰 흙을 긁어낸 박지(剝地)분청, 날카로운 도구로 새긴 조화(彫花)분청, 철사 안료를 사용한 철화(鐵花)분청, 백톳물에 덤벙 담가서 백토 분장하는 담금 · 덤벙분청, 작은 빗자루나 거친 붓으로 힘 있고 빠른 속도로 바르는 귀얄분청으로 분류된다. 이 밖에도 두 가지 이상의 기법을 혼용한 조화박지분청이나 조화박지철재분청 등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