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포천습지 생태박물관 옆에는 조그마한 동산이 있다. 이 동산을 '개구리산'이라고 부른다.
이렇게 부르게 된 데에는 전해오는 이야기가 있다. 고 노무현 대통령께서도 마을을 방문한 사람들에게 자주 들려주시던 이야기이다. 또한, 화포천습지 인근 마을에 사시는 분들도 어렸을 때부터 이 이야기를 자주 들었다고 한다. 노무현 대통령 생가 앞에 긴 산이 보이는데 이 산을 '뱀산'이라고 부른다. 그런데 뱀산의 머리가 '개구리산'을 보고 있다. 마치 뱀이 개구리를 잡아 먹기 위한 것처럼.

하지만 이 뱀은 개구리를 잡아먹지 못한다. 왜냐하면 '학산' 때문이다.
다시말해 뱀이 개구리를 잡아 먹으려고 하는데 학이 노려 보고 있어 잡아먹지 못하는 모습이라는거다. 지금 봉하마을의 뒷산인 '자암산' 또는 '봉화산'이라고 불리는 산이 바로 '학산'이다.
지금도 뱀산엔 뱀이 많다.

페이지담당 :
수질환경과
전화번호 :
055-330-2463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