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감기법

상감기법은 고려시대 청자기법이 계승된 것으로 15세기 전반기의 분청사기에 많이 사용되었다. 원하는 무늬를 그린 뒤 무늬부분만 긁어내고 이곳에 백토나 자토를 넣고 유약을 바른 뒤 구워내면 백토는 하얀 무늬로, 자토는 까만 무늬로 나타난다. 이와 같이 다른 물질을 넣어 무늬를 나타내는 방법을 상감기법이라고 하는데, 가는 선으로 무늬를 나타낸 선상감(線象嵌)기법과 넓게 무늬를 새긴 면상감(面象嵌)기법이 있다.

인화기법

인화기법은 상감기법의 변형으로 도장과 같은 시문 도구로 찍어서 문양을 나타내는 기법이다. 꽃 모양의 도장을 찍는다하여 인화라고 불리지만 꽃모양만을찍는 것은 아니다. 이 기법은 도장을 찍어 오목하게 들어간 부분에 주로 백토를 넣는 것이기 때문에 넓은 의미로 볼 때 상감기법의 범주에 속하지만, 나타나는 무늬의 효과는 일정한 도장을 반복해서 찍었기 때문에 추상적인 분위기를 나타내는 경우도 있다. 관청용으로 제작된 분청사기에는 인화국화무늬가 대부분이며, 특히 관청 이름이나 지방 이름이 새겨진 예가 많이 있다.

박지기법

박지기법은 백토로 분장한 뒤에원하는 무늬를 그리고 그 무늬를 제외한 배경의 백토를 긁어내어백색무늬와 회색의 배경이 조화를 이루게 하는 기법을 말한다. 또 박지문에서 바탕흙이 드러난 곳에 철채를 한 박지 철채기법도 있다. 이 기법은 세종때 활달하게 발전 했으며 광주광역시, 전남 고흥, 전북 부안 등 주로 전라도 지방에서 많이 제작되었다.

조화기법

조화기법은 백토 분장 위에 선각 으로 무늬를 베푸는기법이고 박지기법은 조화문에서 바탕의 백토를 긁어내는 기법으로 이두 기법은 대체로 함께 사용된다. 조화기법은 백토 분장 뒤에 원하는 무늬를 선으로 조각하면백색 바탕에 회색의 무늬가 새겨 지는데 이 때 무늬는 추상화가 된 능숙한 솜씨를 보여 주는 예가 많다.

철화기법

철화기법은 백토 분장을 한 뒤 철분이 많은 안료를 사용하여 붓으로 무늬를 그리는 기법이다. 무늬는 도식적인 것, 추상적인 것, 회화적인 것, 익살스러운 것 등 다양한 서민들의 생활 감정이 잘 표현되어 있다. 철화기법은 15세기 후반부터 16세기에 걸쳐서 많이 제작되었으며 충남 공주군 반포면 학봉리 계룡산 기슭에서 주로 제작되었기 때문에 일명 '계룡산 분청사기' 라고도 불린다.

귀얄기법

귀얄이란 일종의 풀비와 유사한 것으로 이 도구에 백토를 묻혀 그릇 표면을 바른다. 그러므로 일회성 풀비효과는 생동적인 운동감이 넘친다.회흑색의 기본 흙 위에 작은 빗자루나 거친 붓으로 힘있고빠른 속도로 바르기 때문에 백토의 흔적과 태토색의 대비로 운동감을 주고 회화적인 무늬 효과까지 나타내므로 신선한 분위기를 보인다.

담금/덤벙기법

백토물에 그릇을 덤벙 담궈서 백토 분장하므로 덤벙분청이라 불린다. 귀얄기법과 같은 붓의 자국이 없어 표면이 차분하다. 백토가 두껍게 씌워지면 표면이 거의 백자와 같이 되므로 이 기법의 그릇들은 분청사기 말기에 많이 제작되었으라고 본다. 대접이나 접시의 경우에는 손으로 굽을 잡아 그릇을 거꾸로 백토물에 담갔다가 꺼내므로 굽언저리에는 백토가 묻지 않고 흘러내린 곳만 있게 되어 매우 재미있는 추상성을 보인다. 이 담금/덤벙기법에는 분청덤벙분장제기 같은 것이 있다. 철화, 귀얄, 덤벙기법 이 세가지 기법은 다른 기법에 비해 가장 늦게 유행되었다.

페이지담당 :
분청도자박물관
전화번호 :
055-345-6037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가: